의료법인 한성재단 포항세명기독병원

고객서비스

모든행복의 시작은 건강이기에, 소중히 지켜드리고 싶습니다.

병원뉴스

본문

개원 70주년 기념 제4회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시상식 개최

‘제4회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수상자들이 12일 본관 10층 광제홀에서 열린 시상식 후 기념 촬영을 했습니다.

우리 병원이 12일 오전 8시 본관 10층 광제홀에서 ‘제4회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시상식을 열었습니다.

세명기독병원 개원 70주년을 맞아 열린 이번 공모전은 ‘간병·투병·환자와 의료인의 교감, 병원과의 인연 등 포항세명기독병원과 관계된 모든 것’이라는 주제로 진행했으며, 치열한 경쟁을 뚫고 높은 평가를 받은 서정미씨 등 모두 8명이 수상의 기쁨을 안았습니다.
대상인 사랑상으로 상금 100만원을 받은 서정미씨는 ‘마음으로 밖에 할 수 없는 말’이라는 제목으로 기흉으로 수술과 입원을 하게 된 아들에 대한 애끓는 모정과 함께 의료진에 대한 고마움을 적절히 녹여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또한 오미란씨가 ‘66살 나의 아들’로 믿음상과 상금 70만원을, 권희선씨가 ‘치유와 사랑의 손길이 이어지는 세명기독병원’으로 소망상과 상금 50만원을, 황성원씨와 최보화씨가 ‘세명기독병원이 최고다’와 ‘삶과 죽음, 그 경계에 서다’로 화합상과 상금 30만원을 각각 받는 등 다양한 사연으로 감동을 선사했습니다.

특히 50명의 지원자가 몰려 어느 때보다 열띤 경쟁을 펼친 이 공모전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정책인 사회적 거리 두기로 두 번이나 연기됐으며 이날 마스크를 낀 채 시상식을 가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동선 병원장은 “우리 병원 개원 70주년을 맞아 열린 투병·간병 수기 공모전 진행 중 코로나19 감염 확대로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우리도 예외가 아니지만 이번 공모전을 통해 지난 70년을 한결같이 병원을 아껴주고 응원해주는 환자와 보호자가 있음을 확인하며 덕분에 버티고 힘을 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앞으로도 지역민의 든든한 건강 지킴이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가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우리 병원은 지난 2011년 시작해 4회째를 맞은 이번 공모전 수상작을 모아 작품집 ‘마음으로 밖에 할 수 없는 말’을 발간해 환자와 보호자에게 희망을 안겼습니다.
  • 조회 278
  • IP ○.○.○.○
  • 태그 제4회 투병 간병 수기 공모전,시상식
  • 저작자표시-변경금지저작자표시-변경금지
    내용보기

소셜 댓글

담당정보

  • 이 문서정보의 저작권은 세명기독병원에 있습니다.
위로